11월 말 시작..2020년 본격화 / 서현진·정려원, 월화극 시청률 '경쟁'
손예진, 서현진, 정려원….

드라마, 시청률의 여왕들이 이달을 기점으로 안방극장에 속속 돌아온다. 이들의 귀환은 내년에 본격화된다. 김태희와 김희선이 차기작으로 드라마를 선택했고, 김혜수와 김희애도 오랜만에 브라운관에서 볼 수 있게 됐다.

Picture 1.jpg

 

◆로코·멜로물부터 현실물까지…장르 ‘다양’
그 시작을 알린 건 오연서와 하지원이다. 오연서는 지난달 27일 로맨틱 코미디(로코)물인 MBC 수목극 ‘하자있는 인간들’로, 하지원은 이틀 뒤 멜로물인 JTBC 금토극 ‘초콜릿’으로 안방극장에 복귀했다. 오연서 주연의 ‘왔다! 장보리’(2014)는 최고 시청률 37.3%를 찍었고, ‘다모’(2003)로 시작된 하지원의 불패 신화는 최근 ‘병원선’(2017)까지 쭉 이어져 왔다는 점에서 두 배우의 활약이 기대된다. 출발은 기대에 미치진 못했다. 지난 주 두 드라마의 시청률은 3∼4%대에 머물렀다.


https://entertain.v.daum.net/v/201912040603070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