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집단 성폭행 혐의로 기소된 가수 정준영(30)과 그룹 FT아일랜드 출신 최종훈(29)에게 1심 재판부는 각각 징역 6년과 5년을 선고했다.

2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29부(강성수 부장판사) 심리로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 등으로 기소된 정준영 최종훈 등 5명에 대한 판결 선고기일이 진행됐다.

이날 재판부는 피고인 5명에게 공통적으로 "이들의 나이가 많지 않기는 하지만 호기심 어린 장난으로 치기에는 각 범행의 피해가 크고 피해 회복이 이뤄지지 않았다"라고 판단했다.


https://n.news.naver.com/entertain/article/421/00043329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