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 (2).jpg

 

26일 TV조선 ‘아내의 맛’ 측은 “함소원과 제작진이 진화의 교통사고 소식에 일제히 촬영을 중단하고 병원으로 향했다. 함소원이 낯선 이에게서 ‘진화가 교통사고를 당했다’는 전화를 받고 순식간에 뛰쳐나갔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제작진에 따르면 함소원이 ‘아내의 맛’ 촬영을 준비하던 사이 남편 진화는 택시를 타고 이동 중이었다. 그러나 음주 뺑소니 차량에게 들이받히는 사고를 당한 것. 당시 진화를 친 차량이 도주하자, 탑승하고 있던 택시가 가해 차량을 추격하는 상황까지 벌어졌다고.

함소원이 찾은 병원에서 진화는 목과 다리에 깁스를 하고 누워있던 상황. 이를 본 함소원은 오열하며 가슴을 쓸어내렸다는 전언. 다행히 진화는 빠르게 건강을 회복하고 있는 상황으로 알려졌다.


https://n.news.naver.com/entertain/article/213/00011421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