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25일 오후에 방송되는 KBS '조선로코 녹두전' 에서는 장녹두(장동윤 분)와 동동주(김소현 분)이 혼례를 한 뒤 오래도록 행복하게 살았다는 해피 엔딩이 전파를 탔다.

동주는 녹두를 살리기 위해 차율무(강태오 분)에게 광해에게 죽었다고 거짓으로 말해 줄 것을 부탁하고, 스스로 차율무 곁에 남기로 했다. 하지만 동주의 마음까지는 얻지 못한 차율무는 동주를 보내고, 동주는 녹두를 만나 혼례를 약속한다.

녹두와 동주는 혼례 전부터 티격태격 했지만, 여전히 서로를 아끼고 좋아하는 모습을 보였다. 바람이 많이 부는 날 혼례식을 올렸다. 바람에 상이 흔들려 혼례 음식이 모두 쏟아지는 등 황장군(이문식 분)의 주례사가 바람에 날리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덕담은 녹두의 아버지 정윤저 (이승준 분)가 맡았다.


https://n.news.naver.com/entertain/article/112/0003239628?cluid=enter_201911252300_00000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