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냉장고를 부탁해'는 지난 2014년 11월 17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5년간 257명의 게스트가 거쳐갔다. 1,018개의 요리 메뉴 탄생, 요리 시간 127시간 10초라는 기록을 남겼다. 높은 시청률과 화제성 역시 방영 내내 화제가 됐다. 빅뱅 태양과 지디가 출연한 42회는 10.04%의 최고 시청률 기록을 세웠다(닐슨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

또 요리 실력은 물론 예능감까지 갖춘 이연복, 샘킴, 김풍 작가 등 많은 스타 셰프들이 등장해 큰 사랑을 받았다. 화려한 게스트의 일상을 엿볼 수 있는 다양한 냉장고와 15분 내내 긴장감이 넘쳤던 불꽃 튀는 요리 대결은 시청자에게 재미와 감동을 모두 안기며 대한민국 쿡방 신드롬이 시초가 됐다.

마지막 녹화에서 MC 김성주는 역대 출연한 게스트와 MC 안정환, 셰프 군단에게 감사의 마음을 드러냈다. "내게 변화를 가져온 프로그램이다. 아이들에게 요리를 해주기 시작했다"라며 특별한 종영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또한 원년 멤버인 김풍 작가는 "인생의 한 막이 끝난 느낌이다"라고 말해 뭉클함을 남겼다. 감동이 이어지는 가운데 MC와 셰프 군단은 종영 이유에 대해 "김풍이 요리를 잘하게 된 것이 한 몫 했다", "파괴왕 주호민이 출연했기 때문이다"라며 마지막까지 냉장고를 부탁해다운 웃음을 자아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1911251035220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