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2).jpg

 

이영애는 25일 오후 서울 중구 소공동 웨스틴조선 호텔에서 진행한 영화 '나를 찾아줘'(감독 김승우) 관련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지난 24일 세상을 떠난 구하라의 소식에 "너무 마음이 아프다"면서 애도했다.

이영애는 "나도 '집사부일체'를 보다가 속보를 들었다. 그 친구가 설리와도 친했더라"며 "너무 일찍 데뷔를 하면 금방 흔들릴 수 있다. 나는 그렇게 표현한다. (연예인은) 풍선 같은 존재다. 사람들이 멋있다고 끈을 잡지 않고 하늘로 올려보낸다. 스스로 존재감을 느끼지 못할 나이에 띄워보내다가 아무 것도 아닌 바늘 한 끝에 터질 수 있는 존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찍 데뷔하면 생각할 시간이 없다. 생각의 시간을 가져야 한다"며 "일찍 데뷔하면 심지가 약해지기 쉽다. 꽃다운 나이에 해야할 게 많은데…. 본인의 마음을 곧게 할 수 있는 그런 시간이 많이 필요할 것 같다"고 생각을 밝혔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421&aid=00043229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