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국민가수' 김건모(51)와 피아니스트 겸 작, 편곡가 장지연(38)은 이미 '법적 부부'였다. 두 사람은 혼인신고를 최근 마쳤다.

김건모 측은 21일 오전 뉴스1에 "김건모와 장지연은 혼인신고를 했다"라며 "혼인신고를 한지는 얼마 되지 않았다"라며 두 사람이 법적 부부임을 알렸다.

김건모와 장지연은 현재 잘 만나며 아름다운 사랑을 가꿔가고 있기에, 결혼식 전 혼인신고까지 미리했다.


https://n.news.naver.com/entertain/article/421/0004316779




김건모 측 "장지연과 최근 혼인신고" 법적 부부 됐다

가수 김건모(51) 측이 피아니스트 겸 작, 편곡가 장지연(38)과 최근 혼인신고를 했다고 밝혔다.

김건모 측은 21일 “김건모와 장지연은 혼인신고를 했다”라며 “혼인신고를 한지는 얼마 되지 않았다”라고 뉴스1에 전했다.

이로써 김건모와 장지연은 법적 부부가 됐다. 두 사람은 현재 아름다운 사랑을 가꿔가고 있기에, 결혼식 전 혼인신고까지 미리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김건모와 장지연은 결혼식을 1월에서 5월로 연기했다는 소식을 전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김건모 측은 “원래 내년 1월 말에 양가 50명씩 초대하는 규모로 스몰웨딩을 하려고 했는데 결혼 소식이 전해진 후 주변에서 초청을 원하는 분들이 무척 많았다”라며 “양가가 고민한 끝에 보다 큰 장소를 잡기 위해 5월로 결혼식을 연기하게 된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김건모와 장지연은 지난 5월 말 25주년 김건모 콘서트 뒤풀이에서 지인 소개로 만나, 인연을 맺었다.

김건모의 아내 장지연은 김건모와 13세 차이로 현재 피아니스트 겸 작곡가로 활동 중이다.

미국 버클리 음대에서 실용음악 및 작, 편곡을 전공한 뒤 상명대 뉴미디어음악학과에서 박사 과정을 밟은 재원으로 알려졌다. 현재 서울의 한 대학교 겸임교수도 맡고 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018&aid=00045214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