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비장하고 뜨거운 ‘왕자의 난’이 시작된다.

JTBC 금토드라마 ‘나의 나라’(연출 김진원, 극본 채승대․윤희정, 제작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나의나라문화산업전문회사) 측은 12회 방송을 앞둔 9일, 모두가 필사적일 수밖에 없는 ‘왕자의 난’의 결연한 현장을 공개했다.

지난 11회에서는 이방원(장혁 분)과 이성계(김영철 분) 사이의 길이 끊어지며 물러설 수 없는 피바람이 예고됐다. 남전(안내상 분)은 회맹제를 열어 종친들의 뜻을 모아 선위를 주장하고 대군들을 몰살하려했다. 남전이 척살대를 불러 모으자 이성계는 궐을 비웠다. 남전과 이방원이 서로를 죽고 죽일 판을 열어준 것. 이방원의 명분은 확실해졌다. 남전을 속여 사정문 앞 저자의 권리를 얻어낸 서휘(양세종 분)는 남전이 금군까지 움직이도록 도발했다. 모든 준비는 끝났다. 마지막까지 결심하지 못하던 이방원은 이성계를 만난 뒤 참담한 얼굴로 나와 석교를 끊으라 명령했다. ‘왕자의 난’의 시작이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117&aid=00032988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