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2).jpg

 

8일 방송될 JTBC 금토드라마 ‘나의 나라’에서는 ‘1차 왕자의 난’ 신호탄이 터진다.
 
서연(조이현 분)의 죽음 6년 후, 사라졌던 서휘(양세종 분)는 다시 남전(안내상 분)의 앞에 나타났다. 서연을 잃은 뒤 누구도 막을 수 없는 칼이 된 남선호(우도환 분) 역시 남전을 향한 복수를 위해 자신만의 계획을 세우고 있고, 한희재(김설현 분)는 이화루의 행수로서 힘을 길러 움직이기 시작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213&aid=00011398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