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7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 23회·24회에서는 백경(이재욱 분)이 하루(로운)와 은단오(김혜윤)를 질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백경은 하루(로운)와 은단오(김혜윤)를 지켜보며 질투했다. 백경은 진미채를 만났고, "당신 알고 있겠지. 이 이야기의 끝이 뭐야. 나랑 은단오야. 아니면 그 자식이랑 은단오야. 여긴 내가 주인공인데 왜 이렇게 거지 같은 기분이 드는 거냐고. 하루 그 새끼 대체 뭐야"라며 분노했다.

진미채는 "너도 알잖아. 바꿀 수 있는 사람"이라며 못 박았고, 백경은 "그 빌어먹을 스테이지. 나도 바꿀 수 있어"라며 쏘아붙였다. 진미채는 "네가 어떻게? 스테이지를 바꾸겠다고. 난 그것 때문에 내 소중한 걸 전부 잃었어. 너 때문에. 내가 너 때문에. 돌아가. 할 말 없으니까"라며 멱살을 잡았다.


https://n.news.naver.com/entertain/article/311/00010713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