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프로듀스48' 조작 논란에 직격당한 그룹 아이즈원이 데뷔 1년만에 최대 위기를 맞이했다.

MBC '마이리틀텔레비전V2(이하 '마리텔2')' 측은 7일 스포츠조선에 "오는 11일 '마리텔2' 방송에서 아이즈원의 출연분은 편집된다"고 밝혔다.

MBC 관계자는 "상황이 상황인 만큼, 아이즈원의 녹화분은 편집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면서 "11일 방송은 김구라와 노사연, 김장훈의 3개방 출연분만으로 진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MC 안유진에 대해서도 "일단 다음주 방송분은 편집된다고 보면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https://entertain.naver.com/now/read?oid=076&aid=00034934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