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6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김승현의 사랑꾼 면모가 그려졌다.

김승현은 열애 발표 기사 후 여자친구에게 미안했다고 밝혔다. 여자친구가 많이 울었기 때문이라고. “원래 열애를 공개하려고 하던 차에 기사가 먼저 났다. 주변에서 ‘왜 말 안했냐, 왜 속였냐’고 많이 들은 것 같더라”고 덧붙이며 여자친구에 대한 걱정을 전했다. 섭외에 난항을 겪는 작가 여자친구를 위해 직접 스타들에게 SNS 메시지를 보내며 섭외를 돕기도 했다고.

그는 여자친구를 처음 봤던 순간부터 특별한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첫만남에 느낌이 왔는데, 여자친구는 그런 것 같진 않다. 당시 여자친구에게는 남자친구가 있었는데, 헤어진 후 회식 자리에서 내가 (여자친구에게) 치고 나갔다”고 솔직하게 전해 MC들은 감탄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112&aid=00032322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