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30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는 동백(공효진 분)에게 청혼하는 황용식(강하늘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동백 대신 배달에 나선 향미(손담비 분)는 결국 죽음을 맞이했다. 제시카(지이수 분), 노규태(오정세 분) 등 많은 이들이 향미의 마지막 순간을 목격했던 것으로 드러나 안타까움을 더하기도. 이후 강종렬(김지석 분)은 제시카에게 모든 사실을 털어놨다. “필구 내 아들 맞고, 이혼하면 내가 데려오고 싶어. 네가 원하는 대로 다 줄게. 지금이랑 크게 달라질 거 없어”라는 담담한 말에 제시카는 분노와 서러움의 눈물을 쏟았다.

야식배달을 하는 동백이 걱정된 황용식은 그녀에게 배달 일을 하지 말라고 말했다. 동백은 “용식 씨가 하라는 대로 다 해야 하냐”며 지지 않았고, 그녀가 걱정되던 황용식은 무심결에 지친다고 말했다. “안 지치는 사람 만나시라”는 동백의 말에 황용식은 “제가 동백 씨를 더 좋아하는 게 동백 씨한테 빚진 건 아니잖아요. 그런 말 무기로 사용하지 마요”라고 서운함을 표했다.


https://n.news.naver.com/entertain/article/112/0003229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