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30일 저녁 방송된 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에서는 기억을 되찾은 하루와 은단오(김혜윤)의 재회가 이뤄진 가운데 백경과 하루의 과거가 공개됐다.

하루(로운)은 도서관에서 블랙홀을 발견했고, 무언가에 홀린듯이, 그 안으로 손을 집어 넣었다. 그러자, 하루의 왼손에 그어져 있던 흉처터가 생생한 상처로 변함과 동시에, 지워졌던 은단오(김혜윤)와의 기억을 모두 되찾았다. 

"앞으로는 운명같은 거 절대 안바꿔 널 못보는 줄 알았어 하루야 다 나때문이야 수영장에 빠진 나를 구하지만 않았더라도"라고 말하는 은단오에게 하루는 "다시 그때로 돌아가더라도 천번이고 백번이고 널 다시 구했을 거야 그러니까 미안하다는 말 하지마" 라고 했다. 헤어지려는 순간 은단오는 "또 네가 나를 기억 못하면 어떡해? 다음 스테이지가 올 때까지 같이 있자" 라며 눈물을 흘렸다. 


https://n.news.naver.com/entertain/article/109/00041120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