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이날 리포터는 장나라와 이상윤에게 "두 분이 드라마를 한다고 했을 때부터 '사귀고 있는 거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왔다"며 운을 뗐다.

이에 이상윤은 "세상에 가능성 없는 일은 없다"며 의미심장(?)한 대답을 내놨고, 이를 본 장나라는 웃음을 터뜨렸다. 장나라의 장난스러운 반응에도 이상윤은 "세상에 가능성이 없는 일은 없다"며 거듭 강조했다.

또한 두 사람은 남다른 케미를 자랑하는 비결에 대해 "성격이 잘 맞는다"며 "동갑이다 보니까 이름 부르고 그러다 보니 빨리 친해진 거 같다"고 자랑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1910292150298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