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MBC '뉴스데스크'가 Mnet '프로듀스X101(이하 프듀X)' 순위 조작 정황이 포착된 참가자가 최소 3명이라고 보도했다.

28일 방송된 '뉴스데스크'는 "'프듀X' 최종 데뷔 멤버 중 순위 조작 정황이 포착된 참가자가 최소 3명이며 경찰은 이 멤버들의 소속사 3곳을 압수수색하고 직원들을 조사했다"고 밝혔다.

'프듀X'는 생방송 파이널 무대를 통해 최종 데뷔 멤버 11인을 발탁, 엑스원을 꾸렸다. 그런데 연습생 득표수에서 특정 숫자의 배열이 반복돼 조작 의혹이 일었다. Mnet 측은 집계 과정에서 오류가 있었던 것은 사실이지만 최종 순위에 변동은 없다고 밝혔다. 그러나 시청자들은 진상규명위원회를 꾸려 검찰에 '프듀X' 제작진과 Mnet을 고소 고발했다. 이에 Mnet 또한 경찰에 제작진에 대한 수사를 의뢰했다.


https://n.news.naver.com/entertain/article/076/00034887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