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한보름은 23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게스트로 등장, 독특한 매력을 선보이며 주목받았다.

이날 한보름은 토크쇼만 나오면 떨린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정글의 법칙'이나 고생하는 프로그램에 가면 안 떨리는데, 토크쇼 예능만 나오면 너무 떨리더라"며 "'해투'에 나갔을 때 이명이 들렸다. 박명수 선배님이 말 하라고 툭 쳤을 때 정신이 들었다. 오늘 제가 멍 때리면 한 대 쳐 달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보름은 안영미의 '19금' 토크와 '짤'을 매우 좋아한다고. 그는 "엄현경, 최윤영 등 친한 배우들이 모여 있는 단톡방이 있다. 모두 19금 토크를 굉장히 좋아한다. 항상 안영미 짤들을 보낸다"며 열혈팬임을 고백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421&aid=0004266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