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에서 백경 역할을 맡은 이재욱은 자신이 맡은 역할 대한 질문에 "겉으로는 강하고 속은 여린, 외강내유를 연기하면서 디테일을 살리기 위해 인물에 대한 본질적인 것에 대해 많이 찾으려 한다"며 연기에 대한 열정을 보여주었다. 또한 또래 배우들과 연기하며 많은 것을 배워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마르꼬로 데뷔한 이재욱은 첫 촬영에 대해 "모든 게 낯설고 신기하고 신비로운 경험이었다"고 전했다. 앞으로도 설렘과 떨림으로 가득한 현장에서 모든 사람과 잘 지내며 현장의 끈끈함을 잃고 싶지 않다는 바람도 말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609&aid=00001912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