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일단은 보고 다시 얘기하시죠."

배우 공효진은 KBS 2TV 수목극 '동백꽃 필 무렵' 방송 전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기자들에게 이렇게 말했다. 현장에서는 '공효진이 지금까지 해온 작품과 무엇이 다른지'와 같은 질문이 있었고 미혼모 역할이라는 점 때문에 '고맙습니다'와 유사하다는 지적도 있었다. 공효진은 "동백이라는 캐릭터가 그동안 보여준 내 모습에서 상상할 수 있는, 연장선에 있는 인물이라 많이 고민했다"는 점을 인정하면서 "다른 모습을 보이기 위해 세심하게 신경 썼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일단은 편견 없이 봐달라"고 당부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241&aid=00029708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