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이후 지큐 코리아와의 인터뷰에 임한 장기용은 스크린 데뷔작인 '나쁜 녀석들: 더 무비'에 대해 “시사회로 2번, 혼자 1번 봤어요. 혼자 볼 땐 생소한 기분이 들었어요. 영화관에 가서 입장권을 사고 내가 나오는 영화를 보다니! 처음 겪는 경험이라 재미있고 신선했어요”라고 말했다.

모델에서 주연 배우로 발돋움한 비결에 대해 묻자 장기용은 “일에 관해서는 냉정한 편이에요. 욕심도 크고요. 아무리 잘했다고 해도 내가 봤을 땐 별로이거나, 더 잘할 수 있었을 텐데 하는 마음이 들어요. 그렇게까지 자신을 몰아세울 필요가 있냐는 소릴 듣기도 하지만 이런 성향 때문에 현실에 안주하지 않을 수 있었어요”라고 소신을 밝혔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609&aid=00001906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