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김래원 공효진 주연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가 손익분기점을 넘었다.

10일 영진위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가장 보통의 연애'는 9일 21만 4452명이 찾아 누적 150만 3424명을 기록했다. '가장 보통의 연애'는 순제작비 44억원, P&A 비용을 포함한 총제작비 67억원 가량으로 극장 관객 손익분기점은 150만명이다.

지난 2일 개봉한 '가장 보통의 연애'는 같은 날 개봉한 '조커'와 경합하면서 꾸준히 관객을 동원, 8일만에 손익분기점을 돌파하고 흥행 단맛을 보게 됐다.


https://n.news.naver.com/entertain/article/108/00028159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