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 강하늘이 천천히 오래 따끈할 썸의 시작을 알렸다. 이에 시청률도 후끈 달아올라 11%, 13.1%를 나타냈다. 또 다시 자체 최고 시청률 기록을 경신, 4주 연속 수목극 전채널 정상을 지킨 것. 2049 타깃 시청률은 5.4%, 6.5%를 나타냈다. (닐슨코리아 제공, 전국가구 기준)

지난 9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 동백(공효진)은 자신 대신 노규태(오정세)에게 발차기를 날렸다가 고소된 용식(강하늘)을 위해 각성하고 나섰다. 규태를 고소하기 위해 변호사 홍자영(염혜란)의 도움을 받아 치부책을 전부 복사해놓고, 메일에도 보내놓는 등 철두철미하게 준비해나간 것. 규태에게는 "옛날의 동백인 죽었어요", "앞으로 까불지 마세요"라며 당찬 맹수의 모습을 보이기까지 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076&aid=00034789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