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9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 까멜리아 사장 동백(공효진 분)은 순경 황용식(강하늘 분)의 마음을 받아줬고, 두 사람은 '두근두근' 설렘을 느꼈다.

이날 동백은 황용식의 엄마 곽덕순(고두심 분)을 만났다. "제가 사람이 그리웠나 보다. 관심, 걱정을 받고 싶었나 보다. 나 걱정해주는 사람 하나가 내 세상을 바꾼다. 저 어떻게 해야 하냐. 회장님은 어떻게 하냐"고 걱정하며 물었다. 황용식의 적극적인 짝사랑에 마음이 기울었기 때문.

곽덕순은 "내가 뭘 어쩌겠니. 내가 기댈 것은 시간 뿐"이라며 "금방 붙은 불이 금방 꺼지기 쉽고, 여자보다 남자 마음이 더 가볍다. 그러니까 잘해준다고 넘어가지 말고 천천히 두고 봐라. 두고 봐도 같이 가고 싶거든, 그때 다시 얘기하자"고 진심을 털어놨다. 긍정적인 대답을 들은 동백은 황용식에게 '썸'을 타자고 고백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421&aid=00042397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