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8일 서울 마포구 상암MBC에서 진행된 MBC 라디오 가을 개편 기자간담회에서

장성규는 "이번에 '굿모닝FM' DJ를 맡게 된 규디 장성규다. JTBC에 참 감사한 부분이 라디오를 하면서 느껴졌다. 3년 전쯤 아침 뉴스를 진행했다. 정확히 오전 7시에 시작했고 분장을 받아야 하니 4시에 기상했어야 했다. 그때는 고됐는데 라디오를 위해 그런 게 아닌가 싶다. JTBC의 큰 그림이 완성됐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장성규는 "귀한 기회를 준 MBC 박혜화 PD를 비롯한 모든 관계자들에게 깊은 감사의 말을 드린다. 지각을 한 번도 안 하는 게 목표다. 아침형 인간이어서가 아니라 내게 기회를 주는 곳에 보은하는 최소의 요소가 지각하지 않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성실한 모습으로 마지막까지 함께 하고 싶다. 생방송이고 시작하는 단계라 무리하지 않으려고 한다. 어떤 청취자가 억지로 웃기지 말라고 하더라. '선넘규'라는 타이틀이 무색할 정도로 편안하게 하고 있는데 그럼에도 그런 말을 해줘서 힘을 빼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언급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311&aid=00010567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