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하늘을 찌를 기세인 ‘미스트롯’의 인기가 ‘떡상’ 행사비로 ‘유리천장’을 뚫어버렸다. 지역 축제 관계자들이 ‘미스트롯’ 가수들의 천정부지 몸값에 혀를 내두르고 있다. 그중 압권은 송가인의 행사비다.

한 지역 축제 관계자들은 “○○지역에서는 이제 송가인은 안 부른다. 너무 비싸다. 얼마 전에 이 지역 행사에서 2000만~2500만원 결제했다더라. 결제야 행사 두어달 전에 하니까, 지금 호가와는 다르다. 송가인 대신 정미애를 부른다. 송가인처럼 비싸지 않다. 정미애는 이 지역에서 일주일에 2~3개씩 행사를 한다고 하더라. 송가인이 2500만원을 부를 때, 홍자도 행사비를 따라 올려서 1400만원을 부르더라. 이제 홍자도 못 부르겠다. 또다른 지역 축제 관계자는 ‘송가인 등의 금액을 알고는 부르면 마이너스라고, ’미스트롯‘으로 인기 얻은 가수들 쓰면 지역 축제 망한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한 트로트 가수 매니저는 “최근 송가인이 △△지역에서 3500만원까지 불렀다고 하더라. 그 때 3000만원을 받았다고 하는 데, 그게 문제가 돼 지금은 ‘쉬쉬’하는 분위기다”라고 귀띔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1910071708384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