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배우 지창욱의 제대 후 첫 작품, 스타 작가의 컴백. '날 녹여주오'를 꾸며주는 수식어다. 그러나 막상 뚜껑을 열고보니 별다를 게 없는 모양새다.

최근 방송 중인 tvN 토일드라마 '날 녹여주오'(극본 백미경·연출 신우철)는 24시간 냉동 인간 프로젝트에 참여한 남녀가 미스터리한 음모로 인해 20년 후 깨어나는 이야기다.

1999년 '무한 실험 천국'의 스타 PD 마동찬(지창욱)은 '냉동인간 프로젝트'에 관심을 갖고 자신이 직접 냉동 인간 실험의 피실험자가 되기로 마음먹었다. 그러나 시험 종료 2시간을 앞두고 황갑수(서현철) 박사가 사고를 당하며 마동찬은 20년을 냉동된 채 지냈다. 그리고 20년 후 마동찬은 가까스로 깨어나 2019년을 살아가게 된다.


https://entertain.v.daum.net/v/201910071338053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