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나의 나라’가 첫 회부터 휘몰아치는 전개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지난 4일 첫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나의 나라'(연출 김진원, 극본 채승대)가 전국 일일 시청률 3.5%, 수도권 3.8%를 기록(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을 기록했다. 앞서 종영한 '멜로가 체질' 마지막회 시청률이 1.8%였다는 점과 비교하면 2배 가까이 상승한 것.

'나의 나라'는 격변의 시기, 역사의 뒤에서 굴곡진 인생을 살아내는 세 남녀의 서사는 첫 회부터 시청자들을 사로잡는 데 성공했다. 밀도 높은 이야기와 어우러진 '레전드 조합'의 빈틈없는 열연은 품격이 다른 사극의 문을 열었다. 역동적이고 묵직한 서사에 젊고 뜨거운 에너지를 풀장착하고 시선을 압도했다. 오랜만에 만나는 선 굵은 사극에 기대감 어린 뜨거운 호평이 쏟아졌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015&aid=0004219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