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프로듀스X101'의 데뷔조 엑스원(X1)을 둘러싼 조작 의혹이 점점 사실로 굳어지고 있다.

'프로듀스X101(이하 '프듀X')' 소송을 진행해온 법무법인 마스트의 김종휘 변호사는 1일 스포츠조선과의 통화에서 "엑스원의 순위 조작 여부는 사실상 명확해졌다. 이미 PD A씨는 ('프듀X' 시청자들이 제기한)업무방해 혐의로 입건됐다"고 밝혔다.

이날 경찰은 엑스원(김요한 김우석 한승우 송형준 조승연 손동표 이한결 남도현 차준호 강민희 이은상) 멤버들의 소속사 중 MBK엔터테인먼트와 울림엔터테인먼트, 스타쉽엔터테인먼트를 압수수색하고, 이날 확보한 서류와 컴퓨터 등의 분석에 돌입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1910011734349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