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29일(일) 감독판을 마지막으로 막을 내린 ‘캠핑클럽’에서 ‘핑클’의 사랑스러운 막내이자, 매력 부자로 큰 호응을 얻은 성유리가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번 프로그램에서 성유리는 명불허전 예능감, 따뜻한 인간미와 출구 없는 매력으로 사랑을 받았다. 그는 멤버들과 있을 때 자연스럽게 묻어 나오는 유쾌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매료시켰으며, 멤버들에게 짓궂은 장난도 치지만 그들을 모두 ‘막내 바보’로 만들 정도로 배려가 몸에 밴 선한 성품으로 대중들의 호감 지수를 높였다.

그런가 하면, 성유리는 애교 가득한 모습으로 보는 이들로 하여금 미소 짓게 만들고, 때로는 가감 없는 셀프 디스로 웃음을 주는 등 잠재되어 있던 개그 본능과 솔직, 러블리한 매력을 한껏 끌어올려 관심을 집중시켰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144&aid=00006340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