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이날 정유미는 영화 개봉을 앞두고 “설레고 기대가 된다. 얼른 관객들과 만나고 싶다”라고 말했다. 3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한 공유는 “현장에서 영화 촬영을 하고 있어서 공백이 실감이 나지 않는다. 이 영화가 완성돼서 관객들을 만날 생각에 너무 설렌다”라고 말했다.

김도영 감독은 “제 첫 장편 영화를 정유미, 공유가 같이 해준다는 소식에 너무 좋았다. 나만 잘하면 되겠다는 생각을 했다”라며 “실제로 잘하려고 굉장히 노력했다”라고 말했다.
작품이 영화화된다는 점과 함께 ‘도가니’, ‘부산행’에 이어 정유미, 공유가 세 번째로 호흡을 맞춘 작품인 점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정유미는 “세 번째 호흡이지만 이렇게 가깝게 촬영한 적은 처음이다”라고 말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1909301155265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