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이날 오프닝에서 박나래는 “지난주 예고 방송 뒤 ‘기안84 훈남이 되었다’, ‘모델 핏이다’라는 댓글이 있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기안84가 “난 악플만 보이던데”라고 하자, 박나래가 “이렇게 딱 2개가 있었다”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기안84는 오랜만에 출연한 김충재에게 “네가 많이 살려줘야 돼”라며 부탁했다. 무지개 회원들의 출석이 저조해 걱정됐던 것. 김충재는 “형 추억 편이니까 같은 고향인 내가 좀 거들 수 있을 것 같다”라고 전했다. 이어 기안84가 텐션 올리는 남다른 비법을 김충재에게 전수해 눈길을 끌었다.


https://n.news.naver.com/entertain/article/408/00000785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