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공효진은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제가 새 영화나 드라마에 임하면서 '변주를 하려고 노력한다'고 말했는데, 저도 계속 확인을 한다"고 말했다.

이어 공효진은 "우는 신도 다르게 하려고 노력하는데 감정이라는 것을 쓸 때 그런 생각을 하면 고충이 생긴다. 요즘은 시청자들과 관객들이 매의 눈으로 바라보고, 모두 평론가라고 할 정도로 수준이 높아져서 따라갈 수가 없다. 그래서 더 열심히 하려고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공효진은 "요즘은 연기를 할 때 표현을 걷어내려고 한다. 예전에는 제가 표정이 많았고, 목소리도 높낮이 기폭이 심해서 높기도 하고 낮기도 했다. 감정 표현이 큰 역할을 해왔는데 지금은 플랫하게 하려고 한다"며 "'동백꽃 필 무렵' 속 동백이는 더 감정 표현을 잘 안 한다. 왜 저렇게 가라앉아 있는지, 어떤 이야기가 있는지 궁금해질 정도다. 제가 그렇게 낮춰서 연기를 하니 상대가 뛰어야 하는 것이 있다. 서로 밸런스를 맞추고 있고, 상대적으로 바뀐다"라고 연기적으로 노력하고 있는 바를 고백했다.


http://www.joynews24.com/view/12112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