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26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 까멜리아 사장 동백(공효진 분)은 진심을 고백하는 순경 황용식(강하늘 분) 앞에서 눈물을 쏟아냈다.

이날 황용식은 시장 상인들 앞에서 자신이 동백을 좋아한다며 커밍 아웃을 했다. "동백씨가 날 꼬시는 게 아니고, 내가 동백씨 꼬시는 거다. 나 혼자 좋아 죽겠는 거다. 내가 백여시다. 좋아한다고요!"라고 소리친 것. 이를 듣게 된 엄마 곽덕순(고두심 분)은 화가 치밀어 올랐다.

동백도 씁쓸해 했다. '베프'였던 곽덕순과의 사이가 틀어졌다고 생각한 것. 그는 가게에서 술 한잔 먹으며 "나라도 싫지. 그렇지. 동백이 누가 좋아하겠냐"고 혼잣말을 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421&aid=0004218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