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MBC 라디오가 오는 30일 가을을 맞아 개편을 실시한다. 야성미 가득한 야인(野人)들을 새 진행자로 발탁해 라디오에 신선한 활력을 불어넣겠다는 포부다.

FM4U에는 방송인 장성규가 ‘굿모닝FM’(매일 오전 7시~9시) 진행자로 낙점됐다. 2011년 ‘일밤-신입사원’ 코너에서 아깝게 떨어진 후 8년 만에 라디오 진행자로 화려하게 돌아오는 셈이다. 프리랜서 선언 이후 ‘워크맨’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 등에서 맹활약 중인 장성규는 출퇴근 청취자에게 전에 없던 활력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장성규는 “노량진에서 취업 준비할 때, 하남에서 상암까지 출근하는 길에 아침 라디오를 많이 들었다”며 “듣는 사람 및 진행자와 만드는 제작진 모두 행복하고 즐거운 아침 라디오를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어 “동시간대 1위를 하면 청취자들을 스튜디오에 직접 초대해 식사 대접을 하겠다”며 “청취율 나오는 숫자 곱하기 10배로 초대하겠다. 기대해 달라”는 남다른 의욕을 보였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312&aid=00004111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