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지난 21일 오후 방영된 MBC 예능 ‘놀면 뭐하니?’에서는 유재석이 트로트 가수 지망생 ‘유산슬’로 변신해 실전 무대에 오르는 과정을 담은 ‘뽕포유’ 프로젝트가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유재석은 트로트 작곡가 박현우에게 노래에 대한 ‘원포인트 레슨’을 받았고 ‘안동역에서’ 작곡가는 물론 여러 가수들에게 블라인드 테스트를 받았다.

트로트계의 대표 가수들인 태진아, 김연자, 진성은 누가 불렀는지 모르는 상태에서 유재석의 ‘안동역에서’를 들었을 때는 “마무리가 안 된다”, “ “끝 음을 제대로 처리하지 못한다”, “점수를 매긴다면 53점을 주겠다” 등 냉정하고, 박한 평가를 했지만 부른 사람이 유재석인 걸 안 뒤 태진아는 “재석이가 앨범을 낸다면 내 재산의 반을 잘라서라도 내줄 수 있다”고, 진성은 사인CD를 건네며 “이걸 들으면서 연습해라”라고 말하는 등 애정어린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468&aid=00005653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