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대마초 구매 및 흡연 의혹을 받고 있는 전 YG 소속 아이콘 멤버 비아이가 참고인 신분으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17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건 전담팀은 오전 9시께 비아이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했다. 경찰은 비아이를 상대로 2016년 지인인 A씨에 대마초를 구해달라 요구해 건네받았는지, 대마초를 피운 사실이 있는지에 대해 집중적으로 살펴볼 방침이라고.

만약 비아이가 대마초 구매 및 흡연을 인정한다면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하고 조사를 계속 이어갈 예정이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112&aid=00032127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