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이날 한 기자는 김희철에게 “연예계 데뷔 15년차다. 사건사고가 많은 연예계인데, 불미스러운 일 없이 활동하는 방법은 무엇인가”라고 물었다.

이에 김희철은 “사실 이게 정상이지 않냐”며 “아무 일 없이 활동하는 게 정상이다”라고 답했다.

이어 “연예인들 사이에서 말도 안 되는 사고가 많이 일어나다 보니 저나 이홍기가 주목을 받는 것 같다”라며 웃었다.

그는 “사실 당연한 건데 사소한 일로도 칭찬을 받으니까 할 말이 없다. 그러니까 계속 앞으로도 칭찬을 해 달라”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410&aid=00006239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