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삼시세끼 산촌편'과 '일로 만난 사이'에서 출연진의 일하는 모습이 대중에게 쾌감을 선사하며 호평 속 순항 중이다.

출연진이 구슬땀을 흘리며 몰입하는 모습은 예능 프로그램에서 쉽게 접하기 어려웠던 장면이지만, tvN의 인기 예능 프로그램 '삼시세끼 산촌편'과 '일로 만난 사이'와 만나 색다르고 신선한 재미를 발산하고 있다. 무더운 여름 태양 아래에서 출연진은 자신이 원하는 바를 달성하기 위해 열심히 일하고, 그 과정 속에서 자연스럽게 야기되는 소통과 케미스트리가 건강한 웃음을 이끌어 내고 있는 것.

매주 금요일 밤을 책임지는 '삼시세끼 산촌편'은 염정아, 윤세아, 박소담이 강원도 정선으로 떠나 펼치는 산촌 생활을 그린다. 2회 최고 시청률은 11.3%를 돌파하고, 5주 연속 2049 타깃 시청률 전채널 동시간대 1위의 자리를 지키는 등 열띤 호응을 얻고 있다(이하 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가구 전국 기준). 시청자들이 쏟아내는 호평의 중심에는 세 출연진의 손발 맞는 호흡과 끊임없이 움직이는 '구슬땀 케미'가 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109&aid=00040840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