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12일 오후 방송되는 MBC 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웨일스 삼형제만의 한국 여행이 그려진다.

엄마 조지나는 삼형제를 부른 뒤 “엄마는 오늘 조용히 있는 시간이 필요할 것 같다. 너희끼리 놀이공원에 가는 건 어떠냐”고 제안했다. 놀이공원은 삼형제 모두가 한국에서 가장 가고 싶었던 장소로, 벤은 “엄마가 없으면 더 좋지”라며 들뜬 모습을 보였다.

조지나는 아이들이 즐겁게 여행할 수 있도록 용돈을 준비했다. 삼형제에게 각각 3만원씩 하루 용돈을 나눠줬는데, 삼형제는 크게 기뻐하며 “엄마 사랑해”라고 특급 애정 표현을 펼쳤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109&aid=00040840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