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연예계 대표 독설가 김구라가 해외 특파원이 되어 출동했다.

오는 15일 방송되는 JTBC ‘구독TV, 막나가는 뉴스 쇼’(이하 ‘막나가쇼’)에서 김구라는 ‘현장 PLAY’ 코너를 통해 일본의 혐한 망언자 취재에 나선다.

꾸준한 혐한 방송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일본 DHC-텔레비전의 ‘도라노몬 뉴스’. 그간 이 방송에서는 “일본인이 한글을 통일시켜서 지금의 한글이 된 것”, "강제징용 노동자들을 어떻게 대해줬는지에 대한 기록을 보면 한국인과 일본인이 완전히 같았다", "한류 드라마, 케이팝 필요 없다. 김치는 일본산이 맛있다" 등의 망언들로 연일 우리 국민들의 공분을 샀다.  


https://n.news.naver.com/entertain/article/311/00010448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