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2).jpg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이 아들 래퍼 노엘(19·장용준)의 음주운전 및 운전자 바꿔치기 사건과 관련해 재차 분노를 표했다.

장제원 의원은 11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 “경찰의 수사 정보 유출과 피의사실 공표가 도를 넘고 있다”며 “경찰이 악의적 여론 조성을 위해 수사 정보를 무차별 유출하고 피의사실을 공표하는 행위는 피의자 인권을 무참히 짓밟는 중대한 범죄 행위”라고 적었다.

이어 “사건 이후 피해자의 1차 진술 전부, 심지어 피해자의 전화번호, 자신이 운전자라고 나선 20대 남성의 전화번호와 운영 가게, 폐쇄회로(CC)TV 유출, 피해자와의 합의금 액수까지 경찰 외 누구도 알 수 없는 사실이 언론에 유포돼 피의자 인권이 심각하게 유린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144&aid=00006309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