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Picture 4.jpg

 

Picture 5.jpg

 

오늘(11일) 추석 연휴 편성 변경으로 인해 밤 10시 50분 방송될 예정인 ‘라디오스타’(기획 김구산 / 연출 최행호, 김지우)는 장항준, 유세윤, 김이나, 박재정이 출연하는 ‘윤따의 밤’ 특집으로 꾸며진다.

유세윤이 MC 자리를 노리며 웃음을 자아낸다. 윤종신의 후임자를 미리 생각해 뒀다는 그는 “제가 임시로 몇 번 앉아보죠, 뭐!”라며 모두를 폭소케 했다고. 또한 그는 윤종신의 식은땀을 목격했다고 폭로해 윤종신을 당황하게 했다는 후문. 과연 두 사람 사이에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유세윤은 폭로를 이어간다. 윤종신의 말이 예전보다 50배나 늘었다는 것. 심지어 윤종신과 대화를 하면 뜻밖의 매직 아이를 경험할 수 있다고 덧붙여 관심을 집중시켰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382&aid=00007607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