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배우 윤상현이 윤종신이 떠난 '라디오스타'의 쓸쓸함을 달랜다.

11일 방송가에 따르면 윤상현이 이날 진행되는 MBC '라디오스타'에 스페셜 MC로 나선다.

'라디오스타'는 최근 안영미가 차태현의 후임으로 합류한데 이어, 윤종신이 음악 활동을 위해 12년만에 하차하는 등 변화를 겪고 있다. 제작진은 당분간 스페셜 MC 체제를 유지하며 윤종신의 후임을 물색할 계획이다.

이 가운데 첫 타자로 윤상현이 먼저 스튜디오를 찾는다. 윤상현은 재치 있는 예능감각으로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서도 눈에 띄는 활약을 펼쳐 왔다. 결혼 후 아내 메이비와 리얼리티 예능 프로그램에 고정 출연하며 시청자에게 더욱 친근하게 다가가고 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052&aid=00013414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