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할리우드 스타 아놀드 슈워제네거가 4년 만에 다시 한국을 찾는다.

한 영화계 관계자는 11일 "슈워제네거가 오는 21일 영화 '터미네이터: 다크페이트'(이하 터미네이터6)의 홍보차 1박2일간의 일정으로 내한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슈워제네거의 내한은 4년만이자 세번째다. 2015년에도 역시 '터미네이터' 시리즈인 '터미네이터: 제니시스'(이하 터미네이터5) 홍보차 여주인공 에밀리아 클라크와 함께 내한한 바 있다. 특히 '터미네이터5'에서는 한국 배우 이병헌과 호흡을 맞춰 더욱 화제를 모았다. 그에 앞서 한국의 김지운 감독과 함께한 영화 '라스트 스탠드' 개봉 당시에도 한국을 찾은 바 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1909111141448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