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지난 9월2일, tvN 드라마 '호텔 델루나'는 최종화를 방송하며 평균 시청률 12%(이하 닐슨코리아 기준)를 기록했다. 그 기록에는 '2019년 tvN 드라마 최고 시청률'이라는 상찬이 덧붙게 되었다. 1990년대나 2000년대에 TV를 주로 봤던 사람이라면 의아한 문구일 수 있다. 평균 시청률 20%는 가뿐히 넘기던 시절, 10%는 소위 '애국가 시청률'이라 무시받을 수준은 아니어도, 높다고 말하기엔 어려운 기록이었다. 하지만 시간이 흘러 매체가 무수히 다변화된 2019년 현재, 10%의 시청률은 이젠 감히 달성하기 어려운 꿈의 기록이 되었다.

2000년대 후반 이후로 서서히 하강의 조짐이 보이던 방송 시청률은 2010년대 중반 이후 tvN, OCN을 비롯한 케이블 채널과 JTBC, 채널A 등 종합편성채널(종편)의 급격한 성장으로 격동의 시기를 맞이하게 되었다. 지상파 시청률은 눈에 띄게 하락세를 보였고, 케이블과 종편은 이전에는 상상도 할 수 없는 5%, 10%의 시청률을 기록하는 작품이 늘어나기 시작했다. 여기에 유튜브 등의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를 위시로 한 OTT 서비스가 2010년대 중후반 본격적으로 한국에 진입하며 미디어 환경은 한 치 앞도 내다보기 어려운 격전지가 되었다. 동시에 이전처럼 특정 채널, 특정 프로그램에 시청률이 집중되는 모습도 쉽게 보기 어렵게 되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006&aid=00000986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