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윤제균 감독의 신작 '영웅'이 캐스팅을 확정하고 촬영에 돌입한다.

'영웅'은 1909년 10월, 하얼빈에서 이토 히로부미를 사살한 뒤 일본 법정의 사형 판결을 받고 순국한 안중근 의사가 거사를 준비하던 때부터 죽음을 맞이하던 순간까지, 잊을 수 없는 마지막 1년을 그린 영화다.

안중근 의사 서거 110주년을 기념, 2009년 초연한 후 전 국민의 사랑을 받아온 오리지널 뮤지컬 '영웅'을 전격 영화화했다. 올해 100주년을 맞이한 한국 영화 최초로 오리지널 뮤지컬 영화에 도전한단 점에서 의미를 더한다. 뮤지컬 대표 넘버들의 전율은 물론 무대에서 보여주지 못한 볼거리와 감동을 스크린에 펼쳐 보인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469&aid=00004200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