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전진, 장성규, 뉴이스트 렌이 JTBC2 '호구의 차트'에 초대하고 싶은 지인에 대해 털어놨다.

장성규는 4일 서울 JTBC에서 열린 JTBC2 '호구의 차트' 제작발표회에서 "요즘 내가 가장 친하게 지내고 있는 친구가 배우 이상엽이다"라며 "너무 따뜻해서 인간관계에서 당하는 것 같다. 우리 방송에 나와 배운다면 도와줄수 있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이어 뉴이스트 렌은 "멤버들을 초대해보고 싶다. 멤버들도 호구끼가 심하다. 맏형 아론은 미국에서 와서 허당끼가 심하다"고 웃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076&aid=00034643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