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장가에 다양한 장르의 한국 영화가 강세를 보이는 가운데 개봉 6주차에 접어든 '엑시트'가 식지 않는 열기로 관객 900만 돌파를 앞뒀습니다.

살아남기 위한 청춘들의 몸부림이 여전한 화력을 발휘하고 있습니다.

영화진흥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7월 31일 개봉한 이 영화는 어제도 일일 관객 3만 명 이상을 동원해 박스오피스 3위를 유지했고 누적 관객 수는 895만 명에 달합니다.

유독가스로 뒤덮인 도심에서 청년 백수 '용남'과 주변인들의 탈출기를 그린 이 영화는 신파적 요소 없이 단순한 줄거리와 통쾌한 액션을 무기로 올여름 최고 흥행작이 됐는데요.

영화계는 '엑시트'가 쟁쟁한 경쟁작 사이에서도 줄곧 박스오피스 상위권을 지켜온 만큼 추석 연휴까지 분위기가 이어진다면 천만 관객 달성도 불가능은 아니라는 반응입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056&aid=00107389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