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열여덟의 순간’ 옹성우와 최재웅이 다시 마주한다.

JTBC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연출 심나연, 극본 윤경아) 측은 13회 방송을 앞둔 1일, 그토록 기다렸던 아버지 최명준(최재웅 분)과의 만남을 앞둔 준우(옹성우 분)의 모습을 공개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지난 방송에서 준우와 수빈(김향기 분)은 뜻하지 않게 비밀 연애 모드에 돌입했다. 강제 전학 온 준우에 대한 편견뿐만 아니라, 딸의 성적이 무엇보다 중요한 수빈의 엄마(김선영 분)에게 선뜻 교제 사실을 알릴 용기가 나지 않았던 것. 한편, 부모님의 이혼 계획을 듣게 된 수빈은 어린 시절 아빠, 엄마의 이혼을 말렸던 것을 후회하며 눈물 흘렸고, 준우는 따뜻한 포옹으로 그를 위로했다. 하지만 옥탑을 찾은 수빈의 엄마가 결국 두 사람의 관계를 알고 분노를 터뜨리며 ‘우유커플’의 로맨스 꽃길에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109&aid=00040784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