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건강도 찾고 자신감도 찾았어요.”

확 달라진 외모로 화제의 중심에 선 가수 겸 방송인 유재환의 이야기다. 유재환은 비만으로 건강에 적신호가 켜지면서 다이어트에 돌입했다. 그는 4개월 만에 32kg을 감량, 104kg에서 72kg으로 신장 대비 표준 몸무게에 근접해졌다.

유재환은 27일 이데일리에 “건강과 부모님 걱정에 다이어트를 시작했다”며 “몸무게가 30kg 넘게 빠지면서 이미지가 바뀌어서 그런지 만날 출근했던 곳 직원들이 못 알아보는 게 재미있더라”고 웃었다. 4개월 전 그의 건강검진 결과는 통풍· 고혈압 고지혈증 허리디스크 등 질환이 한, 두 가지가 아니었다. 모친은 과거 암 병력이 있는 터라 특히 아들의 건강을 염려했다. 유재환이 ‘다이어트가 효가 될 수 있다’고 말한 배경이다. 다이어트 전문업체의 도움을 받기도 했지만, 모친과 가족의 응원이 그의 체중 감량에 가장 큰 동기 부여가 됐다. 유재환은 “아프셨던 어머니가 아들의 살 뺀 모습을 보고 당신의 안 좋은 모습을 닮지 않아서 좋다고 하시기에 기뻤다”며 “뚱뚱할 때 있었던 자격지심 같은 것도 사라지는 것 같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018&aid=0004455036